뉴스
2015년 11월 06일 05시 13분 KST

안철수 "이대로는 선거 못치른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내부의 '친노(친노무현)-비노(비노무현)' 프레임에서 탈피해 당의 혁신과 통합을 기치로 내건 비주류 모임인 '정치혁신을 위한 2020모임' 멤버들이 5일 안철수 전 대표와 회동했다.

혁신을 고리로 새 비주류 결사체를 추진하는 의원들이 최근 낡은 진보청산을 외치며 문재인 대표와 각을 세우는 안 전 대표와 보조를 맞추면서 그동안 국정교과서 문제로 잠잠했던 당내 갈등이 다시 고개를 들 조짐이다.

'2020모임'은 10여명 안팎의 결사체로 내주 본격 출범할 예정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밤 여의도에서 김영환 강창일 김동철 노웅래 문병호 권은희 최원식 황주홍 등 비주류 의원 8명과 만나 당내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들은 문재인 대표 체제로는 다가오는 총선이 어렵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계파간 차이를 극복하며 당이 살 길을 찾는데 주력하자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국정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도 야당이 힘이 없고 분열돼서 정부가 강행할 수 있는 것이라며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문병호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요즘 당내 상황도 어렵고 총선 승리를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우리도 자성하고 당이 좀 단합하고 하나의 목소리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욕심을 버리고 최선을 다하자는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124

한 참석자는 "이대로는 선거 못 치른다는 걱정하는 마음에 다 같이 살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당의 혁신과 통합을 위해 주류 세력과의 경쟁도 마다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문 의원은 "비노는 그동안 모래알이다, 힘이 약하다 그런 지적들이 있었지만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늘 많은 분이 모였고 다들 개인이나 계파 이익보다 당의 승리를 위해 양보하고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힘의 관계"라며 "대화하고 소통하고 양보하고 기득권을 내려놓을 생각이 있지만 힘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우리도 무기를 가지고 있어야 하니까 그런 것"이라고 덧붙엿다.

또 "다음에는 김부겸 전 의원도 '번개 모임'에 초청하고 당의 중요한 분들을 모셔서 이야기 하려고 한다"며 당내 주요 인사들과 두루두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회동에서 주로 다른 의원들의 얘기를 듣기만 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앞서 국회에서 개최한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학생과의 간담회에서는 자기 목소리를 내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은 물갈이를 굉장히 바란다. 물은 제도나 문화, 관행이고 고기는 사람"이라며 "썩은 물에서는 좋은 고기가 금방 죽고, 썩은 물에 살 수 있는 고기만 산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소선구제가 바뀌지 않는 한 국회의원 300명 전원을 바꿔도 똑같다"며 "올해가 선거제도를 바꿀 동력이 드물게 생긴 기회인 만큼 조금이라도 낫게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로의 후보단일화 결정에 대해 "대선 후보 양보가 제 평생에 가장 힘든 결단이었다"며 "대의를 위해 희생했다. 심약한 사람은 절대 못한다"고 말했다. 3년전인 지난 2012년 11월5일은 대선 후보이던 안 전 대표가 문 후보와의 단일화를 제안한 날이다.

그는 전날 자신과 박영선 전 원내대표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요구 공동성명에 대해 문재인 대표가 당과 함께 했으면 더 좋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개인이 아니라 두 사람이죠. 함께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받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