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6일 05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6일 05시 05분 KST

국내 최대 역사학회, '대안 한국사' 개발 착수하다

한겨레

중·고교 역사 교과서 국정 전환에 반대하는 학자들이 '대안 교과서' 개발에 착수했다.

국내 최대 역사학회인 한국역사연구회는 "국정 교과서에 대응할 '대안 한국사 도서' 개발을 위한 논의를 시작됐다"며 "일을 할 사람도 어느 정도 정한 단계"라고 6일 밝혔다.

연구회는 지난달 16일 국정화에 반대하는 성명을 내놓으면서 "이런 상황(국정화)이 올 것을 예상하며 연구자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대안 한국사 도서의 개발을 준비했다"며 "(국정화가 강행되면) 대안 한국사 도서의 편찬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default

연구회 정용욱 회장(서울대 국사학과 교수)은 "우리도 매우 많은 인력을 투입해서 집필·감수·편찬 작업을 할 예정"이라면서 "도서 형식이나 발간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1988년 출범한 연구회는 민중사학의 영향을 받은 연구자들이 설립한 '망원한국사연구실'과 '한국근대사연구회'에 뿌리를 두고 있어 진보적 성향을 띤다.

현재는 고대사·중세1·중세2·근대사·현대사분과와 생태환경사를 연구하는 범분과로 구성돼 있으며, 소속 회원은 국내 역사 관련 학회 중 가장 많은 700여명이다.

집필진은 연구회 소속 교수나 역사 관련 연구자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default

5일 오후 용산구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향군,역사교과서 국정화지지 국민대회에서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회원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구회 편집위원이나 임원 출신의 학자들은 검정으로 발행된 2013년 고교 한국사 집필에 일부 참여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앞서 진보 교육감의 대안 교과서 개발 움직임에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인 바 있다.

그러나 학회는 민간 차원에서 이뤄지는 만큼 제재가 어려울 전망이다.

정 교수는 "학생을 위한 교과서 혹은 대안 도서 형식일지, 보다 폭넓게 시민을 위한 한국사 도서로 만들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세부적인 것은 조금 더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국내 최대 역사학회도 국정집필 거부했다

최대 역사학회 회장 "역사전쟁? 나치 시대에서나 가능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