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5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5일 13시 23분 KST

카카오, 대리운전 진출한다

연합뉴스

카카오[035720]가 소문만 무성하던 대리운전 시장 진출을 공식적으로 확정했다. 그동안 업계 반발이 컸던 터라 논란이 예상된다.

카카오는 '카카오드라이버 프로젝트'(이하 카카오드라이버)라는 이름으로 신규 O2O(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 서비스를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준비한다고 5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용자가 원하는 것을 언제든 제공한다는 온디맨드(On-Demand) 전략을 강화하고, 대리운전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로 생활할 수 있는 혁신을 만들어 가려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드라이버는 카카오가 보유한 기술력과 경쟁력으로 모바일 시대에 맞는 대리운전 서비스를 만들어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이바지하는 동시에 이용자의 선택권을 넓힌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142

기사와 승객을 효율적으로 이어준다는 평가를 받으며 콜택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카카오택시의 경험이 밑바탕이 될 전망이다.

정주환 카카오 비즈니스총괄부사장은 "카카오가 지닌 모바일 DNA와 카카오택시의 성공 경험으로 누구나 만족할만한 변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카카오드라이버를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날 수도권 5개 대리운전 기사 단체(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 대리운전노동조합, 한국노총 대리운전 노동조합, 한국 대리운전 협동조합, (사)전국 대리기사 협회, 전국 대리기사 총 연합회)와 간담회를 연다.

대리운전 기사들의 이야기를 듣고 공정한 경쟁을 위해 카카오드라이버가 갖춰야 할 정책 및 서비스 구조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시스템과 정책을 만들고자 대리운전 기사뿐 아니라 서비스 이용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폭넓게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택시로 시장을 장악한 카카오가 다른 O2O 영역에도 관심을 내비치자 대리운전 시장 진출을 확정 짓지 않은 상태에서도 전국대리운전협회 소속 회원들이 카카오 사옥 앞에서 반대집회를 여는 등 업계의 반발이 이어져 왔다.

반면 일부 대리운전 기사들은 처우 개선 등을 이유로 카카오의 대리운전업 진출을 내심 환영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