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5일 12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5일 12시 51분 KST

뉴질랜드 한인 국회의원 인종 차별적 공격을 받다

뉴질랜드 국회에서 야당의원이 한인 멜리사 리 의원을 향해 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해 여야 정치권에서 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이유에서다.

default

론 마크 의원과 멜리사 리 의원

5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퍼스트당의 론 마크 의원은 지난 3일 상점 영업시간 수정 법안에 관한 국회 토론에서 뉴질랜드의 상점 영업시간 제한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고 한 집권 국민당 소속 리 의원을 향해 도를 넘어선 공격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뉴질랜드퍼스트당 부대표이기도 한 마크 의원은 리 의원이 오만한 태도로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어른스럽게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있다며 "거기에 대해 한마디 하고 싶다. 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리 의원은 연합뉴스에 "급한 회의가 있어 내 발언을 하고 나서 곧바로 의사당을 떠났기 때문에 마크 의원의 발언은 나중에 전해 들었다. 국회의원으로서 한국으로 돌아가라는 말은 상당히 적절치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부활절 때 가게 문을 닫는 것에 대해 토론하던 중 30여 년 전 뉴질랜드에 처음 왔을 때 5시에 가게 문을 닫는 것을 보고 외국에서 자란 사람으로서 놀랐다. 다른 나라에서는 밤 10시, 12시까지도 문을 연다는 말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언론들은 리 의원에게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한 마크 의원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며 심지어 그가 부대표로 있는 뉴질랜드퍼스트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을 정도라고 전했다.

액트당의 데이비드 세이머 대표는 마크 의원의 발언은 정말 수치스러운 것으로 의회규정에도 어긋난다며 마크 의원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종류의 인종차별주의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회와 모든 뉴질랜드인에 대한 공격이라고 성토했다.

피터 던 연합미래당 대표도 "이런 식의 인종차별주의는 어떤 상황에서도 설 자리가 없다. 정말 구역질이 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크 의원의 발언 당시 국회 토론장에 있었던 에이미 애덤스 법무장관도 즉각 인종차별적이라며 발언을 제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마크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열띤 토론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절대 인종차별적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퍼스트당 대표도 마크 의원을 두둔하며 인종차별주의 주장은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어떤 사람이 자기가 사는 나라에 불만이 있다면 언제나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그것이 이 나라가 가진 위대한 자유 중 하나다. 언제나 고국으로 돌아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