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4일 20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4일 20시 38분 KST

아프가니스탄 10대 여성이 원치않은 결혼을 피해 달아났다가 끔찍한 일을 당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10대 여성이 원치않은 결혼을 피해 달아났다가 붙잡혀 집단 돌팔매에 맞아 숨졌다고 아프간 톨로뉴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파되면서 아프간 안팎에서 여성인권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프간 중부 고르 주의 무스타파 경찰국장은 주도 피로즈코에서 40㎞ 떨어진 마을에서 자신이 원하지 않은 결혼을 한 록샤나(19)라는 여성이 남편이 아닌 다른 남성과 산으로 달아났다가 1주일전 붙잡혀 돌에 맞아 숨졌다고 3일 톨로 뉴스에 말했다.

영상에 따르면 10여명의 남성이 구덩이에 들어간 록샤나에게 돌을 던지고 록샤나는 고통을 호소하며 울부짖는다. 록샤나와 달아났던 남성도 붙잡혀 채찍질을 당했다. 주변에는 수십 명이 앉아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으며 총을 들고 주변을 경계하는 이도 보인다.

시마 조옌다 고르 주 주지사는 "록샤나가 탈레반과 지역 종교 지도자, 무장 세력이 던진 돌에 맞아 숨졌다"면서 중앙정부의 조치를 요청했다.

무스타파 경찰국장도 탈레반이 록샤나에게 돌을 던지라고 주민들에게 명령했다고 설명했다. 고르 주에는 탈레반 등 1만여명의 무장 세력이 활동하고 있다고 주 당국은 설명했다.

아프간에서는 부정을 저지른 이에게 돌을 던지라는 등의 이슬랍율법(샤리아)을 그대로 적용해 집단 폭행을 하는 일이 종종 벌어졌다.

특히 탈레반이 정권을 잡은 1996∼2001년에는 빈번하게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수도 카불에서는 파르쿤다라는 여성이 이슬람 경전인 쿠란을 찢었다는 누명을 쓰고 집단 구타당한 뒤 불에 태워져 아프간 여성들이 격렬한 항의시위를 벌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