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4일 13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4일 13시 32분 KST

국정교과서 대표집필 교수 "정부를 믿어야 한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 필진인 최몽룡(69·고고미술사학과)서울대 명예교수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정부를 믿어야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현대사 부분에 논란이 많은데 그 부분에 대한 생각은 그쪽 분야 분들에게 물어보라"면서 "정부를 믿어야 한다"라고만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김정배 국사편찬위원회(국편)의 기자회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참했다. 박한남 국편 기획협력실장은 "교수님을 걱정하는 분들이 참석을 만류했다"고 설명했다.

이 기자회견에 국편은 2017학년도부터 보급될 "하나의 올바른 역사 교과서" 집필진은 36명(중학교 21명, 고등학교 15명) 안팎으로 구성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역사 교과서의 시대 구분이 선사(상고사)·고대사·고려사·조선사·근대사·현대사 등 6개로 나뉘는 점을 고려하면 중학교는 평균 3∼4명, 고등학교는 2∼3명의 집필자가 각 시대를 저술하게 된다.

관련기사: '국정교과서 대표집필' 신형식·최몽룡 교수는 누구인가?(화보+과거 발언)

Photo gallery국편, 집필기준 발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