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4일 11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4일 11시 21분 KST

개와 자란 아이가 천식에 걸릴 확률이 15%나 낮다

rsgranne/Flickr
Baby & dog, staring at me

개와 아기는 우리의 심장을 녹이는 밀리언셀러 아이템이다. 그런데 우리가 이 밀리언셀러 아이템을 집안에 반드시 갖춰야 할 이유가 또 한 가지 생겼다.

via GIPHY

이런 장면을 보면서 우리는 스트레스에게 안녕을 고한다.

개를 기르면 스트레스, 우울증, 심장병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어린이들의 천식 발병률까지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3일(현지시간) 스웨덴 웁살라 대학 등의 연구팀이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소아과학에 게재한 논문을 보면 개와 함께 생활하는 어린이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천식에 걸릴 위험이 15%나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 개는 인간의 알레르기를 예방하고 면역 체계를 강화해주는 역할을 할지도 모른다

dog domestication

연구팀은 이번 조사를 위해 스웨덴에서 진행된 기존 9개 연구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이들 9개 연구가 대상으로 삼은 어린이는 줄잡아 100만 명에 달한다.

연구팀은 이들 9개 연구를 비교해 개와 함께 생활하는 어린이들이 천식에 걸리는 정도를 분석했더니 개를 기르지 않는 어린이보다 15%나 낮았다.

게다가 개는 아이에게 매우 교육적이다. 기는 법도 가르쳐준다.

관련기사 : 개가 아기에게 기는 법을 가르치다!(동영상)

via GIPHY

연구팀은 "이번 조사는 무려 100만 명에 달하는 어린이를 상대로 진행된 연구를 분석했다는 점에서 일반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개를 기르는 것이 어떤 이유로 천식 발병률을 낮추는지는 규명하지 못했다. 다만 개를 기르면 유전자와 알레르기 유발 항원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만 추정했다.

아울러 개를 기르면 대인관계가 좋아질 뿐만 아니라 생활태도도 더욱 적극적으로 변화시킨다.

개만 천식 발병을 낮추는게 아니다. 그간의 의학계에 발표된 연구 결과를 보면 농장에서 기르는 여러 동물도 천식 발병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의학계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천식 환자가 2억3천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전체 어린이의 8.5%가 천식에 시달리고 있다.

자 어서 개와 아이를 찾아 천식을 몰아내자. 이게 귀찮다면 어서 개를 기르는 이성을 만나 아이를 만들도록 국가와 엄마를 위해 노력하자.

관련기사 : 국가와 엄마를 위해 섹스해 달라는 광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