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4일 08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4일 09시 28분 KST

[화보] 현대차, 고급차 독립 브랜드 '제네시스' 출범 공식 선언

genesis

대자동차가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고급차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2020년까지 고급차 6종으로 라인업을 구축해 세계 유수의 브랜드와 맞대결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도요타의 렉서스, 폴크스바겐의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등이 경쟁 브랜드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런칭을 전격 발표했다.

세계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고, 성능·다자인 등에서 대형 럭셔리 세단의 신기원을 열었다고 평가되는 제네시스를 고급 브랜드의 대표명으로 확대해 사용한다는 전략이다.

브랜드 런칭 초기에는 기존의 2세대 제네시스 차량과 다음달 출시되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으로 시작한 뒤 향후 5년간 4종의 신규 모델을 추가 개발해 6종으로 고급차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새롭게 개발하는 모델은 중형 럭셔리 세단, 대형 럭셔리 SUV, 고급 스포츠형 쿠페, 중형 럭셔리 SUV 등이다.

이들 모델 중 후륜구동 기반의 플랫폼(차대)이 적용되는 중형 럭셔리 세단은 2017년 하반기에 출시된다. 나머지 3개 모델은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현대차, 제네시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우리가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유는 오직 고객에게 있다"면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를 지향한다"고 브랜드의 방향성을 규정했다.

이런 방향성에 맞춰 제네시스 브랜드는 ▲ 안전·편의·커넥티비티(연결성) 기반의 사람을 향한 혁신 기술 ▲ 편안하고 역동적인 주행 성능 ▲ 동적인 우아함을 지닌 디자인 ▲ 간결하고 편리한 고객 경험 등 '4대 핵심 속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차종마다 별도의 차명을 갖고 있는 현재의 현대차 브랜드와 달리 새로운 글로벌 차명 체계를 갖는다. 제네시스 브랜드를 상징하는 알파벳 'G'와 차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숫자'가 조합되는 방식이다.

초대형 럭셔리 세단은 제네시스 'G90', 기존의 2세대 제네시스는 'G80', 2017년 하반기에 선보이는 중형 럭셔리 세단은 'G70'으로 명명하고, 앞으로 나올 중·대형 럭셔리 SUV와 고급 스포츠형 쿠페 등 차량도 'G'와 숫자를 조합하는 방식으로 차명이 정해지게 된다.

다만 현대차는 에쿠스의 후속 모델로 다음달 국내에 처음 출시하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경우에는 'EQ900'이라는 차명을 사용하기로 했다. 기존 2세대 제네시스 차량의 경우에는 향후 상품성 개선 모델의 출시 시점에 맞춰 국가별, 지역별로 'G80'로 변경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정체성을 보다 직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인 차별화는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인 루크 동커볼케를 전무급으로 영입했다. 아우디와 람보르기니, 벤틀리 등에서 디자인을 담당했던 그는 현대기아차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피터 슈라이어 사장과 호흡을 맞춰나갈 예정이다. 루크 동커볼케는 내년 상반기에 합류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은 현대디자인센터 안에 신설한 별도의 조직인 '프레스티지디자인실'에서 전담한다.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자동차는 또 하나의 새로운 출발을 하고자 한다"면서 "현대자동차는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내실을 쌓아 세계 고급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견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Hyundai N] 2025 Vision Gran Turismo


* 수정 :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영문 표기를 바로잡습니다. (2015년 11월4일 14:30)

현대차, 제네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