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4일 05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4일 05시 18분 KST

현직 언론인 4713명이 '국정화'에 대해 밝힌 입장

한겨레

49개 언론사에 재직 중인 언론인 4713명이 '언론인의 양심으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참여 회사와 언론인 실명이 적힌 시국선언문은 4일 경향신문·한겨레·한국일보 등 총 9개 신문에 광고 형태로 실린다. 참여 회사 가운데 '연합뉴스'와 'KBS'는 시국선언 참여시 "인사상 불이익 처분을 받을 수 있다"며 징계를 예고했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아래는 시국선언문 전문이며, 구체적인 참여 회사와 언론인 실명은 여기에 들어가면 볼 수 있다.

정권에 일방적인 줄서기를 강요하는 언론장악, 노동자의 생존권을 송두리째 빼앗는 노동개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의 뿌리는 동일합니다. 국민의 여론을 무시하는 독선과 헌정질서를 훼손하는 오만함입니다.


“어떤 학설이 옳다고 확정할 수 없고 다양한 견해가 나름대로 설득력을 지니고 있는 역사 과목의 경우 다양한 견해를 소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992년 헌법재판소가 역사 교과서에 대해 ‘국정화’보다 ‘검인정제’나 ‘자유발행제’ 채택을 권유한 까닭입니다.


진보와 보수를 떠나 역사학자들은 대부분 국정교과서의 집필거부에 나섰습니다. 청소년과 현장의 교사, 학부모까지 역사 교육의 획일화와 정치적 편찬에 불복종을 선언하고 있습니다.


“현행 역사교과서의 어느 부분이 편향되었는가?”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정부는 정확한 답변과 자료를 내놓지 못합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는 “90%의 역사학자와 80%의 집필진이 좌파”라며 여론을 호도합니다. 족벌신문, 종합편성채널 등 여론 통제 수단을 총동원해 국정화를 밀어붙일 뿐, 다수 국민의 반대여론에는 눈과 귀를 닫고 있습니다.


정부는 “아이들에게 패배주의를 가르쳐선 안된다”면서 국민에게 패배를 강요하고 있습니다. 현행 역사교과서가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을 부끄럽게 여기게끔 기술돼 있다”면서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독선에 굴종하기를 고집하고 있습니다.


역사를 권력의 입맛대로 기록하려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합니다.


역사 역행, 민주주의 퇴행에 맞서 불복종을 선언하고 언론주권자 국민과 함께할 것입니다. 국민들의 희생과 피땀으로 일궈온 민주주의와 저항의 역사를 반드시 지켜내고 기록하겠습니다.


2015년 11월 3일

49개사 현업언론인 4,713명 일동

Photo gallery 역사교과서 반대 시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