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3일 18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3일 18시 03분 KST

GOP 수류탄 사망 일병 선임병 셋 구속됐다

한겨레

서부전선 일반전초(GOP)에서 경계근무하던 중 수류탄 폭발로 숨진 병사의 선임병들이 폭행과 가혹행위 혐의로 군 검찰에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3일 "경기도 파주지역 육군 모 부대 소속 A(20) 일병이 수류탄 폭발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 A 일병의 선임병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일병은 지난 2개월 동안 선임병들로부터 수차례 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일병은 지난달 29일 오전 5시께 경계근무 중 초소에 후임병을 남겨두고 후방 100m 지점으로 이동할 즈음 자신이 갖고 있던 수류탄이 터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군 당국은 A일병이 스스로 수류탄을 터뜨린 것으로 보고 부대 내 가혹행위 여부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