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3일 06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3일 06시 46분 KST

'MLB 진출 전격 선언' 이대호 "항상 꿈은 미국에 있었다"

이대호(33,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미국 진출을 전격 선언했다.

이대호는 3일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 스파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향후 거취에 대해 밝혔다. 2001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KBO리그에서 활동하다 2012년 오릭스 버팔로스 유니폼을 입고 일본 생활을 시작한 이대호는 4년 간의 일본 활동을 마치고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기로 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변에서 도와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최선을 다 한 결과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타국에서 외국인 선수로,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살기 위해 노력했고, 주위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극복했다. 지난주에는 일본시리즈 우승도 했는데, 개인적으로 MVP도 수상해 기뻤다"라고 말했다.

osen

이어 "행복한 선수라고 생각한다. 어느덧 30대 중반이 되어 야구인생의 불꽃을 태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어린 시절부터 동경했던 메이저리그에 대한 꿈을 향해 마지막으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소프트뱅크의 배려 속에 권리를 행사하게 됐고, 메이저리그 도전의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한국야구에서의 경험을 삼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겠다는 일념을 갖고 진출을 성사시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일본에서 뛴 네 시즌 동안 이대호는 통산 타율 2할9푼3리의 정교한 타격과 함께 98홈런으로 장타력도 증명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타율 2할8푼2리, 31홈런 98타점으로 첫 30홈런 돌파와 함께 홈런과 타점 부문에서 일본 진출 이후 최고 성적을 찍었다. 또한 일본시리즈에서도 16타수 8안타 2홈런 8타점으로 팀 우승을 이끌며 한국인 최초 일본시리즈 MVP에 오르기도 했다.

이대호의 장점은 부상이 없다는 것이다. 그는 4년간 정규시즌에서만 570경기에 나섰다. 수비 부담이 적어 부상을 당하거나 부진에 빠지지만 않으면 언제든 경기 출장에 문제가 없다. 물론 메이저리그는 일본보다 경기 수가 많고 이동거리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길다는 점에서 꾸준한 체력 관리는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일본을 거쳐 미국까지 진출하는 것은 역대 4번째다. 이대호 이전에는 이상훈(LG 트윈스-주니치 드래건스-보스턴 레드삭스), 구대성(한화 이글스-오릭스 블루웨이브-뉴욕 메츠)-임창용(삼성 라이온즈-야쿠르트 스왈로즈-시카고 컵스)이 있었다.

다음은 이대호와의 일문일답이다.

- 다음 시즌 5억엔이 보장됐는데 진출 선언한 이유는?

개인적인 꿈은 항상 메이저리그에 있었다. 어느덧 나이도 30대 중반이기 때문에 올해가 아니면 힘들 것 같다. 가족들과 얘기도 많이 했는데 가장을 믿고 따르겠다고 해 결정하게 됐다. 계약 상으로는 내년까지 뛰게 되어 있는데 내가 행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어 메이저리그의 문을 두드릴 수 있게 됐다. 만약 성사되지 않는다면 소프트뱅크라는 팀을 원한다.

- 3루수 포지션도 가능한가?

개인적으로는 1루수나 지명타자가 편하지만 갈 팀에서 원한다면 구단에서 원하는 몸을 만들어 3루수도 볼 수 있도록 하겠다.

- 구단에 언제 미국 진출 의사를 전달했나?

일본 진출할 때부터 마음은 미국 진출을 생각했다. 그러나 여의치 않았고, 시즌 끝난지 4일 정도 됐는데, 그 전에는 팀 우승만 생각하고 야구를 했다. 마음은 항상 있었지만 해야겠다는 생각보다 처한 상황을 먼저 봤다. 이틀 전 에이전트와 이야기하면서 확실한 마음을 먹었다.

- 지금의 에이전트사를 선택한 이유는?

MVP는 유명한 에이전시다. 8월부터 에이전트와 교류는 있었다. 그땐 생각이 없었지만 언제까지 꿈도 접을 수는 없었다. 잘 된 일인 것 같다.

- 미국에 가면 어떤 마음으로 뛰겠는가?

일본에 있으면서 타율은 많이 떨어졌지만, 투수들이 변화구를 많이 던지는 스타일이라 한국에서보다 많이 참으려 했다. 미국에 가면 투수들도 정면승부 할 것이고 나도 신인이기 때문에 다시 야구를 배우면서 한다는 생각을 갖고 초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 박병호와 시기가 겹쳐 문제는 없을까?

박병호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잘 치는 선수다.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같이 나온다고 해서 불이익을 받는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같이 좋은 모습을 보여 둘 다 잘 되는 것이 좋다. 서로 피해를 보는 것은 없다.

- 메이저리그 중 원하는 리그나 팀은?

가고 싶은 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결정을 내린지 이틀밖에 되지 않았다. 추신수나 강정호에게 조언을 구해야 한다. 가게 되면 친구인 추신수나 후배 강정호에게 연락해서 조언을 구할 것이다.

- 소프트뱅크와의 계약 조건은?

구체적인 조건은 이야기할 수 없다. 일본에 남는다면 다른 팀은 생각하지 않고 소프트뱅크와 계약할 것이다.

- 미국에 진출하면 추신수와도 만나게 되는데?

신수는 말도 안 통하는 곳에서 정말 고생했을 것이다. 나는 한국에서부터 일본을 거쳤기 때문에 (그런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한국에서 배운 야구를 미국에서 펼쳐보고 싶다.

- 둘째가 생겼는데?

태어난 뒤 3일 내내 웃었던 것 같다.

- 쉼 없이 달려왔는데?

아직 잠도 제대로 못 잤다. 목표가 있으니 국제대회(프리미어12)를 잘 치르고 와서 쉬겠다.

- 고쿠보 감독이 가장 위협적인 선수라고 했는데?

잘못 생각하신 것 같다. 좋은 후배들이 많아 나를 신경 쓰다가는 당할 것이다.

- 향후 일정은?

인터뷰를 마치면 대표팀에 합류할 것이다. 유니폼을 입으면 야구에만 신경 써야 한다. 좋은 에이전트가 있으니 경기에만 집중하겠다.

- 소프트뱅크에 하고 싶은 말은?

너무 행복했다. 후쿠오카에 가면 모든 시민들이 소프트뱅크를 좋아한다. 코칭스태프나 선수들도 한국어로 말을 걸어주는 것이 감사했다. 우승을 위해 소프트뱅크를 선택했는데 우승해서 행복하다.

- 미국에서의 목표는?

게약이 되면 말씀드리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