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2일 17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2일 17시 22분 KST

아베 총리, "위안부 합의시 한국은 다시 문제제기하지 말아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일 한일정상회담후 일본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군위안부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귀국후 BS후지TV에 출연한 자리에서 군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한 협상 가속화에 박근혜 대통령과 의견 일치를 본 사실에 대해 질문받자 이 같은 전제를 밝힌 뒤 "(군위안부 문제가) 일한관계 발전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인식 아래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장래 세대에 장해가 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했다"고 설명했다.

abe

아베 총리는 "양국 국민이 (해결책에 대해) 완전히 납득하는 것은 어렵다"면서도 "그 와중에 협상을 진행해 일치점을 찾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아베는 한일 현안에 대한 한국의 입장이 정권 교체에 따라 변한다는 주장인 이른바 '골대 이동론'에 대해 질문받자 "서로 합의하면 다음에는 이 문제를 다시 제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박 대통령의 반응을 질문받자 아베는 "일본도 한국도 미국과 동맹 관계를 맺고 있다"며 "그 와중에 일본, 한국, 미국이 협력을 해야 한다는 공통의 기반은 당연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때 논의한 내용에 대해 "위안부 문제가 큰 부분을 차지했다"고 전한 뒤 "서로 상대국에 요구하는 것이 있기에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 규제, 산케이 신문 기자 기소 문제 등에 대해 거론했음을 시사했다.

또 회담 분위기에 언급, "첫 회담이지만 그럴수록 솔직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한 뒤 "주장할 것은 솔직하게 주장했다"며 "프랭크(frank, 솔직한)한 논의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소인수 회담(단독회담)때 매우 냉정하게, 서로 생각을 담담하게 말했다"고 소개한 뒤 "그런 의미에서 건설적인 분위기였다"고 평가했다.

아베 총리는 또 "(한국 쪽에서) 따뜻한 대접을 해주려하는 마음을 느꼈다"며 "(한일중 정상회담 후의) 만찬에서도 그랬고 여러 장소에서 그런 마음을 느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한일) 정상회담 후 청와대를 나오면서도 (박대통령이) '앞으로 일정이 어떻게 되나요'라고 묻길래 '밖에 불고기를 먹으러 갑니다'라고 했더니 (박대통령은) '아 그래요'라며 외부의 보통 식당에서 식사하는데 대해 조금 놀라워 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