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2일 10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2일 10시 45분 KST

위안부 할머니들은 한일 정상회담 뉴스를 보다 결국 울고 말았다(사진)

2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나눔의 집. 위안부 할머니들이 한명씩 두명씩 TV 앞으로 모였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을 보기 위해서였다. 할머니들은 TV에서 나오는 뉴스를 보며 주먹을 쥐기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타결을 위한 협의를 가속화 하기로 합의했다. 매주 수요일마다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는 이제 11월4일이 되면 제1203차를 맞이하게 된다. 이제 수요집회를 하지 않아도 되는 날이 오는 걸까?

한일 정상회담을 보는 위안부 할머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