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2일 05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2일 05시 11분 KST

북한 '7차 당대회' 띄우기 나섰다

AP

북한이 내년 5월 노동당 제7차 대회를 앞두고 각계각층 인사를 동원해 연일 분위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일 보도에서 평안남도 남포시당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일꾼들은 당대회를 당 역사에 특기할 정치적 사변으로 빛내어 갈 불타는 결의에 넘쳐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당창건 70돌을 계기로 천만군민의 사기와 필승의 신념이 하늘에 닿은 시기 다시 당 제7차 대회 소집에 관한 소식을 접했다"며 "이는 김정은 동지를 최고 수위에 높이 모신 군대와 인민에 더없는 영광이고 행운"이라고 자찬했다.

일꾼들은 이어 "대회를 위해 당사업 화력을 총집중해 나가겠다"면서 원산군민발전소와 백두산영웅청년3호발전소를 정해준 기일까지 완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전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당 대회를 준비하는 다양한 분야 간부들의 각오를 소개했다.

241

장철 국가과학원장은 "제7차 대회를 맞이하기 위한 과학탐구에 박차를 가할 열의가 충만하다"며 "높은 과학연구성과로 황금산, 보물산을 쌓아 어머니당 대회에 드리는 충정의 선물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리창근 평양기계종합대 설계학부분초급당비서는 "당대회 소집 결정서를 받아안은 지금 심장은 새로운 전투명령을 기다리는 병사의 심장 마냥 세차게 높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북한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조선의오늘도 내각사무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당대회는 당건설과 혁명 발전에서 사변적인 의의를 가지는 혁명적 대경사"라고 규정했다.

북한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제7차 당대회를 내년 5월 초에 소집할 것을 결정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체제 출범 이후 열리는 첫 당대회이자 1980년 10월 제6차 당대회 이후 36년만에 열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