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1일 10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1일 10시 12분 KST

아베 총리, 서울공항에 도착하다(화보)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의와 한일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1일 오전 전용기편으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아베 총리가 방한한 것은 2012년 12월 두 번째 총리임기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또 '1차 아베 내각' 때인 2006년 9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이후 9년 만에 한국땅을 밟았다.

아베 총리의 방한

아베 총리는 숙소인 웨스틴조선호텔에 여장을 푼 뒤 이날 오후 박근혜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함께하는 한일중 정상회의와 공동기자회견,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환영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튿날인 2일 오전에는 박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일 정상회담을 하고 당일 오후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의 체류시간은 총 30시간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의 방한과 박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은 그동안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과거사 문제로 경색돼온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중대 분수령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일관계가 과거를 딛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할지, 아니면 현재와 같이 과거사에 발목 잡혀 제한적 수준의 협력에 머물지는 아베 총리의 발언 수위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