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1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1일 06시 33분 KST

IS 이집트지부 "우리가 러 여객기의 '십자군'을 모두 죽였다"(사진, 동영상)

AP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시나 윌라야트)는 31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 상공에서 추락한 러시아 여객기를 자신들이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이 무장조직과 연계된 트위터 계정엔 이날 오후 "오늘 여객기 격추는 러시아가 무슬림과 IS에 보인 적의와 특히 시리아 알레포에서 저지른 학살의 대가를 치루게 되는 시작"이라며 "러시아 여객기의 '십자군'을 모두 죽였다"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하늘을 나는 비행기가 갑자기 폭발하면서 검은 연기를 내며 추락하는 영상도 함께 게시됐다. 이 비행기가 이날 추락한 러시아 여객기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Photo gallery러시아 여객기 추락 See Gallery

러시아 교통부는 그러나 IS의 미사일에 러시아 여객기가 격추됐을 수 있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막심 소콜로프 교통부 장관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일부 언론매체들이 러시아 여객기가 테러리스트들이 발사한 지대공 미사일에 맞아 격추됐다는 보도를 하고 있지만 그같은 정보는 정확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코갈림아비아 항공 소속 에어버스 A-321 여객기는 이날 오전 5시51분(한국시간 낮 12시51분) 이집트의 홍해변 휴양지 샤름엘셰이크를 이륙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중 시나이 반도 중북부에서 추락했다.

러시아인 221명과 우크라이나인 3명 등 탑승자 224명은 모두 사망했다.

이집트 당국은 "초기 조사 결과 기술적 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