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1일 1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1일 11시 54분 KST

케이티 홈즈, 톰 크루즈 종교 폭로자에 응답.."후회한다"

할리우드 배우 케이티 홈즈가 사이언톨로지를 폭로한 배우 레아 레미니의 앞날을 응원했다.

할리우드 배우 레아 레미니는 과거 오랜동안 사이언톨로지교 신도였지만 지난 2013년 사이언톨로지교를 떠났다.

최근 레아 레미니는 미국 ABC방송의 '20/20'에 출연해 케이티 홈즈의 전 남편인 톰 크루즈를 비난하며 "톰 크루즈를 비판하는 것은 사이언톨로지교 그 자체를 비판하는 행위로 여겨진다. 톰 크루즈가 교단 내부의 상징적인 존재"라고 폭로했다.

또한 레아 레미니는 “지난 2006년 케이티 홈즈와의 결혼식에 참석할 정도로 톰 크루즈와 친했지만, 교단을 떠난 후 연락조차 하지 못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런 고백은 파장을 일으켰고 이에 케이트 홈즈가 어떤 반응을 보일 지 관심이 모아졌던 바다. 홈즈는 대변인을 통해 "난 과거에 레아에게 화가 났었던 것을 후회한다"라면서 "그리고 나는 그녀가 앞으로 최고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톰 크루즈와 케이티 홈즈가 이혼한 배경에도 사이온톨로지의 영향이 있다는 소문이 존재했다.

레아 레미니는 사이언톨로지교를 떠날 당시 "떠나겠다는 결심을 한 직후 내 일과 내 삶 자체를 포기해야 했다. 나는 사람들에게 내 삶과 내가 원하는 것에 대한 이해를 시키고자 했을 뿐이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레아레미니는 오는 11월 3일 사이언톨로지교를 비판한 내용의 책인 '트러블메이커: 할리우드와 사이언톨로지교에서 살아남는 법'을 발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