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1일 10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1일 10시 55분 KST

시속 160km로 달리면서 앞바퀴를 들었다. 결과는 꽤 끔찍했다(동영상)

고속으로 오토바이를 타던 한 남자가 앞바퀴 들기 묘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생명에 지장이 갈 만큼 다치지는 않았다.

위 동영상이 올라온 사이트 주킨 미디어(Jukin Media)에 따르면 남자는 시속 160km로 달리고 있었다고 한다.

이 저돌적인 남자는 헬멧을 쓰고 있었지만, 달랑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저 정도 사고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게 신기할 뿐이다.

오토바이는 어떻게 되었을까? 완전히 파손되었다고 주킨 미디어는 보도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Motorcyclist Pops Wheelie At 100 MPH And It Doesn't Go Wel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