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1일 08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1일 08시 37분 KST

김무성 "역사전쟁에서 우리 보수우파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

한겨레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1일 "올바른 역사교과서는 우리 아이들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번 역사전쟁에서 우리 보수우파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주말인 이날 오전 수원 광교산에서 경기도당 주최로 열린 '제20대 총선 필승 결의 및 자연보호 캠페인 등반대회'에 참석,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거듭 설파하며 "보수우파가 단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우리 민족의 가난을 떨쳐내고 전세계에서 13위의 경제대국을 만든 우리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사진은 단 한 장 나오고, 우리 민족의 원수인 김일성 사진은 세 개씩이나 나오고 있는 이런 역사교과서를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대표는 또 자신이 대표에 취임한 작년 7월 이후 치러진 세 차례의 재·보선에서 모두 새누리당이 '압승'을 거둔 결과와 관련, "선거는 민심의 반영"이라면서 재·보선 3전승의 공(功)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우선 돌렸다.

김 대표는 "우리 박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서 노심초사하며 미래세대가 일등국가의 일등국민으로 잘살아가게 만들 각종 개혁을 열심히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국민이 신뢰하고 지지한다는 증명이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국민이, 지역주민이 원하는 대로 상향식 공천을 한 것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자신이 지난 전대 때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약속한 사실을 언급하며 "저는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다짐했다.

이날 등반대회에는 김 대표를 비롯해 원유철 원내대표, 이인제 최고위원, 황진하 사무총장 등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