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0일 16시 12분 KST

건국대 '집단폐렴' 원인은 아직도 오리무중

연합뉴스

건국대 캠퍼스에서 발생한 집단적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방역당국이 환경이나 화학적 요인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폐렴 증상을 발생시키는 주요 세균 및 바이러스 병원체 검사 결과가 계속 음성으로 나온데 따른 조치다.

3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폐렴 증상이 확인된 '의심환자'는 총 34명이다. 질본은 이달 8일 이후 건대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을 이용하고 발열(37.5℃기준)과 흉부방사선상 폐렴 소견이 확인된 환자를 '의심환자'로 규정했다.

방역당국은 이들 환자를 7개 의료기관에 분산해 격리 치료하고 있다.

142

다만 발열 등 증상은 나타났지만 흉부방사선 검사를 시행하지 않은 11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 폐렴 증상이 나타나면 이들은 의심환자에 포함돼 격리 치료 대상이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유전자·혈청 항체 검사 등을 계속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특이사항은 나오지 않았다.

환자 1명이 유전자 검사에서 라이노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을 뿐, 나머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 등 15개 호흡기 세균·바이러스 검사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는 "라이노 바이러스는 흔한 감기 바이러스 중 하나"라며 "환자 전체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지 않아 이번 호흡기 질환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브루셀라, 큐열, 레지오넬라 등 혈청 내 항체 검사에서도 양성이 확인된 환자는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3주 후 회복기 혈청을 통해 재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