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0일 1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0일 15시 42분 KST

올 가을 최저기온에 서울 첫 서리

연합뉴스

30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1.7도까지 떨어지는 등 중부 내륙 곳곳에서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했다.

서울과 충주에서는 첫 서리도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최저기온은 서울 1.7도를 비롯해 철원 영하 3.1도, 춘천 영하 1.7도, 파주 영하 2.3도, 충주 영하 0.3도 등을 나타냈다.

설악산은 영하 8.3도까지 수은주가 떨어졌다. 이들 지역은 모두 올해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

서울의 경우 수도권기상청 서울관측소에서 오전 6시10분께 서리가 관측됐다.

234

서리는 대기 중의 수증기가 지면이나 주변 물체에 달라붙은 얼음 결정이다. 추운 날 새벽에 땅 표면의 온도가 어는점 아래로 내려가면서 생긴다.

김용진 기상청 통보관은 "중국 북동 내륙과 러시아 연해주 지역 상공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 쪽으로 내려와 유입되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31일 서울의 오전 최저기온이 1도 안팎까지 떨어져 오늘보다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김 통보관은 "토요일을 정점으로 추위가 점차 풀리면서 다음 주부터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기온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의 11월 초 평년 기온은 아침 최저 6도, 낮 최고 15도다. 월요일인 다음 달 2일 서울의 기온은 아침 최저 7도, 낮 최고 16도 안팎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