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0일 11시 17분 KST

조희팔 다단계 업체 전무 맡은 전직 경찰관이 체포됐다

gettyimagebank

대구지방경찰청 조희팔 사건 특별수사팀은 조씨가 운영하는 수조원대 다단계 업체에서 전무직을 맡아 사기 범행을 방조한 혐의(사기 방조)로 전직 경찰관 임모(48) 전 경사를 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임씨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의료기기 대여업 등으로 2조5천억원 상당의 유사수신 행위를 한 조씨 일당의 업체에서 전무직을 맡아 사기 행위를 방조한 혐의다.

또 조씨 일당이 운영하던 다단계 업체와 관련, 경찰에 고소·고발이 들어가면 수사 진행사항을 파악해 조씨 일당에게 보고하고 변호사 선임·알선 등 업무도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임씨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임씨가 다단계 사기 사건과는 별개로 대구지방경찰청 수사 2계에 근무하다 뇌물 800만원을 받은 혐의가 드러나 2007년 6월 파면된 뒤 조씨 업체에 몸 담은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임씨가 자기 밑에서 일하던 정모(40·구속)전 경사의 소개로 조씨 일당의 업체에 도시락을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인연을 맺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