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0일 09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0일 09시 48분 KST

기혼자 10명중 4명 "배우자와 대화 하루 30분 이하"

Shutterstock / wavebreakmedia

우리나라 기혼자 10명 중 4명은 배우자와 대화하는 시간이 하루 30분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 사이의 대화를 방해하는 요소로는 늦은 귀가와 스마트폰 사용 등이 지목됐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전국 20~50대 기혼자 1천516명을 대상으로 '2015년도 제3차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모바일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응답자의 30.0%는 배우자와 하루 평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10~30분이었으며 12.1%는 10분 미만이라고 답했다. 대화 시간이 30분~1시간인 경우는 전체의 33.3%, 1시간 이상인 경우는 24.6%였다.

응답자들은 부부 사이의 대화에 방해가 되는 요소로 '늦은 귀가 및 주말 근무'(29.8%)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각자 TV, 컴퓨터, 스마트폰의 사용'은 23.9%로 뒤를 이었으며 '자녀 양육 중심으로 둘만의 시간 부족'이라는 응답은 20.9%를 차지했다.

부부 사이 대화의 주된 주제로는 '아이의 근황과 미래'를 꼽은 응답자가 62.3%로 가장 많았다. '직장 생활'이라는 대답은 24.3%, '부부 이야기'라는 응답은 10.7%를 각각 차지했다.

default

결혼 생활을 가장 후회할 때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서 '성격이 맞지 않는다고 느낄 때'(남 46.1%, 여 63.0%)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두 번째로 많이 선택한 답변은 남성이 '나를 의심하거나 신뢰하지 않을 때'(24.7%), 여성은 '경제적 문제로 인한 갈등'(20.0%)이었다.

부부싸움 후 화해하는 방법으로는 응답자의 절반 가량인 44.1%가 '화가 풀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자연스레 푼다'고 답했다. 39.5%는 '싸움 전후 감정을 말로 표현한다'고 했으며 13.6%는 '스킨십 시도'를 답변으로 택했다.

손숙미 인구보건협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늦은 귀가와 주말 근무 등으로 인한 소통 단절로 부부 사이에 대화가 소원함을 알 수 있다"며 "일과 가정의 양립을 통한 양성평등적인 역할 분담과 소통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