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0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0일 06시 00분 KST

日시리즈 MVP 이대호, NPB 역사도 새로 썼다

'조선의 4번타자' 이대호(33.소프트뱅크)가 일본시리즈 우승을 이끌며 NPB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대호는 지난 29일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야쿠르트와의 일본시리즈 5차전에서 4회 결승 투런홈런을 날리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소프크뱅크는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통산 7번째 일본시리즈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대호는 우치카와 세이치 대신 4번타자로 등장해 일본시리즈를 지배했다. 1차전 3안타를 터트리며 타격감을 조율한 뒤 2차전에서는 결승투런포를 날렸다. 3차전은 목통증으로 2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4차전은 결승타 포함 4타수 3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5차전에서는 0-0으로 팽팽한 4회초 좌월 투런포를 날려 승리를 가져왔다.

lee

일본시리즈 5경기에서 16타수 8안타(2홈런) 8타점을 기록하며 당당히 MVP를 수상했다. 이대호는 여러가지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우선 한국인으로는 첫 쾌거였다. 이종범 이병규 이승엽 김태균 등 앞서 일본야구에 도전했던 선배들도 이루지 못한 경험이었다. 아울러 19년만에 1996년 오릭스 트로이 닐 이후 19년만에 외국인 MVP의 영예를 안았다. 역대 외국인 MVP는 이대호가 8번째이다.

특히 8타점은 5경기로 끝난 일본시리즈 가운데 최다타점 신기록이다. 종전은 7타점 3명이 있었다. 2차전, 4차전, 5차전까지 결승타 3개를 날렸는데 단일 시리즈 최다타이기록이다. 1990년 세이부 쿠바출신 데스트라데 이후 25년만의 두 명째 기록이다. 결승 홈런 2개는 2004년 와다 가스히로 이후 11년만에 6번째 기록이다. 이대호는 작년 4타점을 올리며 2년 연속 일본시리즈 최다타점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대호는 3차전에서 목부상을 입고 빠졌지만 출전을 강행했다. 이대호는 "(4번타자0우치카와가 빠진 가운데 나까지 빠지면 타선이 약해진다"면서 출전했고 생애 최고의 시리즈를 이끌었다. 이대호는 MVP 상금 500만엔을 받았다. 그는 "동료들과 식사를 하겠다"면서 우승턱을 내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