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9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9일 12시 15분 KST

NASA, 우주정거장에서 예상치 못한 대량의 박테리아를 발견하다

Modell der geplanten Internationalen Raumstation ISS, an der sich nahezu alle grossen Industrienationen der Erde beteiligen. Neben den USA, Russland, Japan und Kanada beteiligt sich auch Europa mit einem eigenen Modul, genannt COLUMBUS. (AP PHOTO/Fritz Reiss)
ASSOCIATED PRESS
Modell der geplanten Internationalen Raumstation ISS, an der sich nahezu alle grossen Industrienationen der Erde beteiligen. Neben den USA, Russland, Japan und Kanada beteiligt sich auch Europa mit einem eigenen Modul, genannt COLUMBUS. (AP PHOTO/Fritz Reiss)

지구궤도를 도는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예상치 못한 대량의 박테리아가 발견됐다고 CNN 방송등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박테리아들은 우주인들이나 화물을 통해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 제트 추진 연구소의 미생물학자인 카수리 벤케이츠와란이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비교실험을 통해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지상의 무균실보다 더 많은 박테리아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제트 추진 연구소의 무균실과 우주정거장에 설치된 공기 정화기와 진공공간에서 채취한 먼지 표본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다.

비교 실험 공간의 환경은 우주와 지상이라는 공간적 위치 외에 여러 차이점이 있다. 우선 무균실에는 지구의 신선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지만 우주정거장에는 같은 공기가 반복적으로 정화된다는 점이다. 아울러 우주정거장에는 수개월 동안 머무는 6명의 우주인밖에 없지만, 무균실에는 연구자 50여 명이 수시로 들락날락 거린다.

CNN은 연구팀이 새로운 DNA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활용해 박테리아를 찾아냈으며 지구상에서 박테리아 대부분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우주공간에서는 시간이 흐를수록 다른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전했다.

NASA는 현재 우주인들이 우주정거장에 6개월 동안 머물고 있지만 2년까지 걸릴 수 있는 화성까지의 탐사 기간에 우주인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를 확인하기를 원하고 있다. NASA는 우주정거장의 청결 상태와 미래에 임무를 띠고 발사될 우주선의 청결 수준을 정확히 관찰할 수 있는 기초 시스템을 구축한 상태다.

벤케이츠와란은 "미래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를 예상하고자 최신 DNA 염기서열 기술을 활용했다"며 "인간 자체가 거대한 발효조(發酵槽)이며 박테리아들은 본질적으로 병원성으로 변하려는 기회를 찾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