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9일 05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9일 05시 23분 KST

연준, 미국 기준금리 또 동결 : "12월에 인상 여부 결정"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speaks on inflation dynamics and monetary policy at the University of Massachusetts, Thursday, Sept. 24, 2015, in Amherst, Mass. The talk comes one week after the central bank decided to keep interest rates at record low, in part because of persistently low inflation. (AP Photo/Jessica Hill)
ASSOCIATED PRESS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speaks on inflation dynamics and monetary policy at the University of Massachusetts, Thursday, Sept. 24, 2015, in Amherst, Mass. The talk comes one week after the central bank decided to keep interest rates at record low, in part because of persistently low inflation. (AP Photo/Jessica Hill)

미국의 기준금리가 28일(현지시간) 또다시 동결됐지만, 연내 인상 가능성을 남겼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이날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10월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 "연방기금 금리의 현재 목표치인 0∼0.25%가 여전히 적절하다는 판단을 재확인한다"고 발표했다.

9월 신규고용 증가량이 14만2천 건으로 2개월 연속 20만 건을 밑돈 점과 목표치인 2%를 크게 하회하는 낮은 물가, 임금 정체, 국제경제의 약세 등을 동결의 배경으로 연준은 들었다.

그러면서 연준은 "고용과 물가 지표, 물가상승 전망, 금융시장 국제적 상황 등의 진전 상황을 점검한 뒤 다음 회의에서 목표치를 인상하는게 적절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고용시장이 좀 더 개선되고 물가가 중기적으로 목표치인 2%까지 오를 것이라는 합리적 확신"이 있을 때 금리를 올리는 게 적절하다는 문구를 이번에도 성명에 포함했다.

이러한 언급은 6주 뒤 열리는 12월 정례회의에서 금리인상 결정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연준이 '다음 회의'라는 시점을 적시하며 금리인상 가능성을 거론한 것은 7년 만에 처음인데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 등 연준 수뇌부가 최근 공석에서 여전히 연내 인상을 희망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해온 터라 금리인상은 이제 시기의 문제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federal reserve

다만, 미 언론은 연준이 다음 회의에서 금리인상을 강하게 고려하고 있는지에 대한 명확한 단서를 남기지 않았으며, 금리인상 결정을 내년으로 넘기라는 시장의 목소리가 더 큰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연준은 미국의 전반적 경제상황에 대해 "경제 활동이 점진적(moderate)으로 확장돼 왔다"고 밝혔다. 지난달 정례회의 때와 같은 결론이다.

그러나 지난달 회의 때 담았던 "최근 있었던 전 세계 경제와 금융 상황이 경제 활동에 어느 정도 제약을 가했고, 단기적으로는 물가에 추가적인 하향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이번 성명에서는 제외했다.

그러면서 연준은 "경제활동과 노동시장 전망에 대한 위험 요인이 거의 균형을 이뤘다"는 대목 뒤에 "전 세계의 경제와 금융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분석가들은 금리 동결 방침을 밝히는 성명 문구 다음에 등장한 "다음 회의에서 (연방기금금리) 목표치의 인상이 적절한지를 판단하는 과정에서"라는 내용에도 주목했다.

최근 연준이 FOMC 회의 개최 때마다 기준금리를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 온 만큼 이 표현도 그런 입장의 연장선으로 풀이될 수 있지만, '다음 회의'라는 명시적 표현이 약 7년만에 등장한 점은 여전히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놓겠다는 의지로도 해석될 수 있다고 분석가들은 설명했다.

미국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부터 0∼0.25%의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금리 결정에는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을 비롯한 FOMC 위원 10명 중 9명이 찬성했다. 제프리 래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장은 지난 9월에 이어 이달에도 0.25%포인트 인상을 주장하며 반대표를 던졌다.


Photo gallery 재닛 옐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