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2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8일 20시 42분 KST

아베 "일본군 위안부 문제, 논의하겠다"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speaks about the agreement on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rade deal at Abe'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Tuesday, Oct. 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ASSOCIATED PRESS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speaks about the agreement on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rade deal at Abe'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Tuesday, Oct. 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다음 달 2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첫 양자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의할 뜻을 28일 밝혔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 대응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근혜 대통령과 그런 과제를 포함해 솔직하게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는 한일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가장 큰 과제로 꼽힌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의제로 다루겠다는 의향을 표명한 것으로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어떤 견해와 해법을 밝힐지 주목된다.

중앙아시아 순방에서 돌아온 직후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에서 열린 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미래를 향해 어떤 관계를 구축할지에 관해서도 솔직하게 말하고 싶다"며 "논의해야 할 과제는 많이 있으며 서로 공유 가능한 인식도 많이 있지 않겠느냐"고 한일 정상회담을 전망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이웃 나라이기 때문에 어려운 과제도 있다. 그런 과제를 포함해 경제, 문화, 안전보장, 환경, 인적 교류 등 여러 분야에 관해 흉금을 털어놓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해 협력을 진전하는 회합으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