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1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8일 18시 06분 KST

'돌아온 빙속 여제' 이상화, 암밴드 규정 미숙으로 실격

'빙속 여제' 이상화(26)가 월드컵 대표 선발전서 규정 미숙으로 실격됐다. 하지만 추천제도에 의해 월드컵에 나갈 수 있을 전망이다. 이상화는 28일 오후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서 열린 제50회 전국 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 대회 여자 500m 1차 레이스서 38초52, 2차 레이스서 38초39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합계 76초91으로 출전 선수 13명 중 가장 좋은 기록을 냈다.

이번 대회는 2015-2016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1~6차 대회) 국가대표 선발전를 겸해 열렸다. 지난해 소치동계올림픽서 여자 500m 2연패 신화를 써낸 이상화는 고질적인 무릎 통증을 이겨낸 뒤 9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출전해 건재를 과시했다.

default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해 지난 5월부터 캐나다에서 구슬땀을 흘린 이상화는 지난해 본인의 국내 대회 최고 기록(38초83)을 1, 2차 레이스서 모두 경신했다.

하지만 규정 미숙이 문제였다. 인코스에서 출발한 이상화는 2차 레이스 도중 오른팔에 채워져 있던 하얀색 암밴드(인코스와 아웃코스를 구분하는 완장)가 손목까지 흘러내리자 왼손으로 빼 빙판으로 던졌다.

이상화는 ISU 규정에 따라 실격 처리됐다. 이상화의 올 시즌 월드컵 500m 출전에 빨간불이 켜지는 순간이었다. 다행히 구제할 방법이 있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이런 경우를 대비해 보호규정을 마련해두었다.

이상화는 어리둥절한 모습이었다. 규정을 몰랐다는 그는 "경기가 끝난 뒤 실격이라는 걸 알았다. 암밴드가 이미 손등에 걸쳐 있었다. 속도가 올라가면 빠질까봐 직접 뺐다"면서 "실격이 될 줄 몰랐다. 월드컵에 출전할 수 없다면 나로서도 할 수 없다. 규정을 몰랐지만 정해진 룰을 따라야 한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이상화가 실격되면서 78초97을 기록한 장미가 500m 정상에 올랐다. 김민선(79초70)과 김현영(79초72)이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