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12시 31분 KST

박 대통령·아베, 11월2일 서울서 첫 정상회담 개최한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달 2일 서울에서 첫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또한,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내달 1일 청와대에서 한일중 3국 정상회의를 2012년 5월 이후 3년 만에 재개한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28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제6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박 대통령 주재 하에 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수석은 "박 대통령은 한일중 3국 정상회의 계기에 아베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발전 방안 및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 취임 이후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올해 3월 리콴유(李光耀) 전 총리의 국장 참석 때와 지난해 11월 베이징(北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 등에 아베 총리와 만나 환담했으나 회담을 한 적은 없다.

양국 정상이 머리를 맞대고 현안을 논의하는 것도 2012년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 간의 회담 이후 3년5개월여만이다.

이에 따라 첫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한일관계 진전의 모멘텀이 마련될지 주목된다.

특히 그동안 일본의 거듭된 과거사 도발로 양국 관계가 경색됐던 만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서 아베 총리의 진전된 입장이 나올지 주목된다.

김 수석은 한일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한일 양국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내달 1일 한일중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공식발표했다.

한일중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6번째이지만, 이번 회의는 우리 정부의 주도로 2012년 5월 이후 3년 5개월여만에 재개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 수석은 3국 정상회의이 공동 합의문 채택 여부와 관련, "3국 정상회의가 열리면 공동성명이 채택돼 왔다"며 "이번에도 3국 정상회의 결과로 채택하기 위해서 외교적 교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오는 31일 중국의 리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만큼 한중 정상회담(31일)→한일중 정상회의(11월1일)→한일 정상회담(11월2일)으로 이어지는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함으로써, 이번 기회에 동북아 3국 협력 체제 복원 구상을 본격적으로 진전시켜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