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06시 25분 KST

[3분기 실적] 트위터 성장정체 심각 : 이용자수 1% 늘었다

shutterstock

트위터가 심각한 성장 정체의 늪에 빠지면서 누적손실이 거의 20억 달러로 늘었다.

트위터는 27일(현지시간) 올해 3분기(7∼9월) 실적을 발표하면서 9월말 기준 활동 사용자가 3억700만 명으로 6월말 대비 300만 명(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2분기에도 활동 사용자 증가가 200만 명에 그치는 등 성장이 정체돼 위기를 겪고 있다.

트위터의 3분기 매출은 5억6천900만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58% 상승했다.

손실은 1억3천200만 달러였다.

트위터는 창립 이래 분기별로 계속 손실을 봤으며, 누적 손실은 20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이번에 실적이 발표된 3분기는 딕 코스톨로 전 최고경영자(CEO)가 물러난 후 공동창업자들 중 한 명인 잭 도시가 임시 CEO로 복귀해 경영을 하던 시기다. 도시는 10월에 정식 CEO로 취임했다.

트위터 주가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전날 종가 대비 1.46% 오른 가격에 마감됐으나, 마감 후 실적이 발표되면서 폭락했다.

트위터는 마감 1시간 26분 후 거래에서 11.26% 하락한 27.81 달러에 거래됐다.

투자자들은 실적에 실망한 기색을 드러냈으나, 도시 CEO는 "우리는 트위터 전체에 걸쳐 로드맵과 조직을 단순화했다"며 회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