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8일 05시 31분 KST

애플, 또 사상 최고 실적 발표 : 아이폰 판매 36% 증가

Apple CEO Tim Cook wraps up the latest Apple event at the Bill Graham Civic Auditorium in San Francisco, Wednesday, Sept. 9, 2015. (AP Photo/Eric Risberg)
ASSOCIATED PRESS
Apple CEO Tim Cook wraps up the latest Apple event at the Bill Graham Civic Auditorium in San Francisco, Wednesday, Sept. 9, 2015. (AP Photo/Eric Risberg)

전 세계 시가총액 제1위 기업 애플이 2015 회계연도 4분기(6월 28일∼9월 26일)에 또 사상 최고 실적을 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 순이익은 31% 증가했고 아이폰 판매량은 36% 늘었다.

애플은 현 분기인 2016 회계연도 1분기에도 전년 동기를 능가하는 사상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하는 전망치를 내놨다.

애플은 2015 회계연도 4분기 매출이 515억 달러, 순이익이 111억 달러, 희석주당순이익이 1.96 달러, 총마진율이 39.9%였다고 2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애플의 매출 성장을 이끈 것은 중국 시장이었다. 중국 매출은 1년 전의 거의 2배인 125억 달러로 전체 매출의 약 4분의 1을 차지했다. 다만 직전 분기인 3분기와 비교하면 중국 매출이 약 5% 감소했다.

2015 회계연도 4분기 전체 매출 중 미국 외 시장의 비중은 62%였다.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 루카 매스트리는 중국 시장의 성장이 느려질 것이라고 생각할만한 징표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4분기 아이폰 판매량은 4천8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다. 아이폰은 애플 매출액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아이패드 판매는 20% 감소해 990만대에 머물렀다. 매킨토시·맥북 등 데스크톱과 랩톱 컴퓨터는 570만대가 팔렸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2015 회계연도의 매출이 2천340억 달러로 전년 대비 28% 늘었다며 애플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해였다고 자평했다.

iphone

apple watch

그는 또 애플 워치 매출이 "단계적으로 오르고 있으며 우리 기대를 초과했다"고 말했다.

애플은 애플 워치 매출액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 제품이 속한 '기타 제품'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억 달러 늘었다.

쿡 CEO는 또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애플 페이가 2016년에 홍콩, 싱가포르, 스페인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애플 페이는 2014년 10월 미국에서 처음 나온 데 이어 올해 7월 영국에 출시됐다.

애플은 2016 회계연도 1분기에 대해 매출 755억∼775억 달러, 총마진율 39∼40%, 영업비용 63억∼64억 달러, 기타 수입 4억 달러 등 전망치를 제시했다. 만약 이 내용이 들어맞을 경우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할 전망이다.

애플 이사회는 애플 보통주당 0.52달러의 현금배당을 선언했다.

이날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애플 주가는 전날 종가 대비 0.63% 떨어진 가격에 마감됐으나, 장 마감 후 실적이 발표되면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마감 후 약 1시간 동안은 주가가 약 3% 오르기도 했으나 반락했으며 마감 3시간 41분 후에는 종가보다 0.48% 높은 115.10 달러에 거래됐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애플, 2015년 9월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