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7일 05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7일 05시 29분 KST

도도맘 "강용석 스캔들? 호감있는 술친구..비즈니스 파트너"

강용석 불륜 스캔들의 주인공인 블로거 '도도맘'이 최초로 심경을 고백했다.

여성중앙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도맘 김미나 씨가 여성중앙 11월호를 통해 그간 무성한 소문을 딛고 용기를 낸 그녀는 강용석과의 첫 만남부터 술자리 뒷이야기, 현재 남편과의 관계까지 낱낱이 털어놨다. 그녀가 얼굴을 공개하고 인터뷰에 응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도도맘 그녀의 이름은 김미나 씨다"라고 밝혔다.

여성중앙과의 인터뷰에서 김미나 씨는 "이 자리에 나오기 직전까지 고민이 많았다"면서도 "하지만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라며 인터뷰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결혼 10년차 주부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라며 "아이들이 컸을 때 스캔들로 끝이 나 있으면 엄마에 대해 오해할 것 같아 한 번은 짚고 넘어가고 싶었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default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여성중앙 10월호'를 통해 "그녀는 '술친구' 혹은 '여자사람친구'일 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씨는 "나 역시 그를 '술친구'로 생각한다"면서 "호감이 있는 술친구"라고 밝혔다. 그녀가 말하는 호감은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다. 그녀는 "강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다"면서도 "하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김미나 씨가 강 변호사와 비즈니스적인 파트너로 지내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미스코리아 대회 대전 충남 '미스 현대자동차' 출신인데, 당시 한화 홍보대행사인 '한컴'에 소속돼 있으면서 알고 지낸 사람들이 꽤 있다"며 "다들 지금 한 자리 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강 변호사에게 소개시켜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홍콩 수영장 사진이든, 일본 카드 사건이든, 이모티콘을 주고받은 문자내용이든 앞뒤 정황이 잘 맞는 이야기들로 조목조목 반박했다. 하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도 도덕적인 부분을 무시할 순 없다. 이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면서 "어쨌든 강 변호사와 홍콩에서 만난 게 맞고,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건 잘못"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혼 소송 중인 김 씨는 남편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그녀는 "스캔들 때문에 이혼을 하는 게 아니라 원래 부부 사이가 소원했다"면서 "이번 계기(김씨의 문자내용을 몰래 절취, 언론플레이 등)를 통해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에 따르면 남편 A씨는 스키 국가대표 감독이자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위원장인데, 국내 합숙, 외국 합숙, 전지훈련 등으로 1년에 3개월 정도만 집에 머물렀고 집에 있더라도 온라인 게임을 하거나 오토바이를 타러 다니느라 가정에 소홀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아이들은 아빠를 좋아한다. 원하는 걸 다 해주고, 한 번 놀 때 제대로 놀아주기 때문"이라며, "헤어지더라도 남편이 아이들의 아빠라는 사실은 변치 않는다. 남편이 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