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7일 05시 27분 KST

김무성 대표, "황우여 경질론 나올 만 하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7일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과정의 전략 부재 비판을 받는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경질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역사교과서개선특위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당 내에서 황 부총리에 대한 경질론이 나오는 데 대한 입장을 묻자 "그런 주장이 나올 만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황 부총리가 단일 역사교과서 추진 과정에서 초기 대응을 잘못했다는 여권 내부의 책임론을 재확인한 것으로, 김 대표가 공개적으로 이런 견해를 밝힘에 따라 경질 요구 목소리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김태흠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당의 입장에서 교육부의 앞으로 대응 방안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면서 "교육부가 첫 대응을 잘못했으니 장관을 경질해 갈아 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핵심 당직자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황 부총리 경질 필요성을 주장하는 당내 기류가 강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박 대통령의 '데스노트' 다음 후보는 황우여 교육부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