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6일 1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6일 18시 02분 KST

WHO "소시지·햄·붉은 고기 암 유발 가능성"

GettyImagesbank

소시지·햄·붉은 고기 등이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AFP와 로이터 등 외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리옹에 본부를 둔 WHO 산하 암 연구소(IARC)는 이날 10개국 22명의 전문가가 참가한 보고서를 통해 육류 섭취와 암의 상관관계에 대한 800여 건의 연구조사를 검토한 결과 소시지나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이나 대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IARC는 이날 성명에서 "단지 가공육을 섭취하는 것만으로 암이 발생할 위험이 통계적으로 그리 높지 않지만 그 위험은 고기 섭취 양에 따라 늘어난다"면서 "매일 50g의 가공육을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로 높아진다"면서 육류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장했다.

이 보고서는 그러나 가공육이 암을 유발한다는 측면에서는 담배연기나 석면 등과 같지만, 이것들만큼 위험하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가공육뿐만 아니라 붉은 고기의 섭취도 `발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면서 대장암, 직장암은 물론 췌장과 전립선암도 이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붉은 고기에는 소·돼지·양·말·염소 고기 등이 모두 포함된다.

소금에 절이거나 발효·훈제하는 방법 등 가공육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나 대표적으로 핫도그, 소시지, 쇠고기 통조림, 말린 고기 등이 있으며 이들 가공육을 섭취하면 직장암을 유발한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다고 이 보고서는 지적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고기를 요리하는 방법에 따라 암 발생 위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조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