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6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7일 09시 58분 KST

정부가 캡슐 담배를 의심하고 있다

보건당국이 최근 국내에서 활발하게 팔리는 '캡슐 담배'의 성분을 분석해 인체 유해성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6일 캡슐 담배 규제의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캡슐 담배의 유해성을 분석하고 국내 판매와 해외 규제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연구 용역을 통해 내년 상반기 관련 연구를 하고서 결과물을 내 놓을 계획이다.

캡슐담배는 필터 속에 향을 내는 캡슐을 넣어 한 개비로 여러 가지 맛을 낼 수 있도록 한 담배다. 최근 판매되는 제품 중에 한 갑에 다양한 형태의 캡슐 담배가 담긴 것도 있다.

캡슐담배는 올해 1분기 국내 판매량이 16억5천만개비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에서 판매 중인 KT&G[033780] 담배 중 14.7%는 캡슐 담배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캡슐에 든 첨가제가 담배의 자극은 낮추고 중독성을 강화해 담배의 인체 유해성을 증가시킨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캡슐이 연소할 때 또 다른 발암물질이 나온다는 의혹도 있다.

캡슐 담배는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넓은 시장을 형성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캡슐 담배 자체에 대한 규제 정책을 펴는 곳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미국, 캐나다 등 여러 국가는 캡슐에도 들어 있는 첨가물에 대해서는 규제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캡슐 담배의 유해성을 검증할 필요가 있지만, 아직 많은 연구가 이뤄지지는 않았다"며 "캡슐 담배가 청소년의 호기심을 유도해 흡연중독에 이르게 할 수 있으므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