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6일 06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6일 06시 56분 KST

북한 상봉단장 "이산가족 상시접촉 협의하겠다"

연합뉴스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상봉 행사가 끝나면 (남측과) 상시 접촉과 편지 교환 등 이산가족 관련 문제들을 협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제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북측 단장인 리 위원장은 24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의 환영 만찬 직후 취재단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러한 내용은 적십자회담을 통해서 다각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며, 남측 김성주 총재와도 많은 내용을 협의했다"며 "앞으로 잘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default

그는 앞서 만찬사에서는 "흩어진 가족, 친척들이 겪는 아픔과 고통을 덜어주고 남북관계를 개선해나가려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적십자단체들은 갈라진 민족의 아픔을 한시도 잊지 말고 적십자 사업의 본도에 맞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함으로써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데 적극 기여하여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하기도 했다.

이어 "이번 상봉은 지난 8월에 극적으로 타결된 남북 합의의 성과적 이행을 위한 첫 걸음으로서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을 이룩해나가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

또한 "대결과 불신은 민족번영의 장애물임을 똑똑히 깨달은 우리 겨레이기에 누구나 남북관계가 하루빨리 개선되기를 일구월심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이산가족의 작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