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6일 0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6일 06시 51분 KST

"대장암, 음주보다 흡연이 위험하다"

 

흡연량이 많으면 대장암 위험도가 2배 가까이 높아지지만, 음주량은 대장암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장암은 우리나라에서 3번째로 흔한 암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 자료를 보면 한국의 대장암 발병률은 10만명당 45명으로 전세계 1위다.

정윤숙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2010~2011년 건강검진센터에서 대장내시경을 받은 무증상의 30세 이상 성인 3천1천714명을 대상으로 흡연량과 음주량이 대장암 발생에 미치는 상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위장·간장학'(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흡연자의 흡연량을 하루 1갑씩을 기준으로 2.5년치, 2.51∼5.60년치, 5.61∼9년치, 9.01∼13년치, 13.01∼19.50년치, 19.51년치 이상으로 나눠 비흡연자와 대장암 위험도를 비교했다.

하루 1갑 미만의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하루 1갑을 기준으로 흡연량이 계산됐다. 예를 들어 하루 0.5갑을 피우는 사람은 5년을 피웠어도 흡연량은 2.5년치가 되는 셈이다.

이 결과 흡연량별 대장암 위험도는 2.5년치 1.02배, 2.51∼5.60년치 1.19배, 5.61∼9년치 1.35배, 9.01∼13년치 1.53배, 13.01∼19.50년치 1.63배, 19.51년치 2.03배 등으로 높아졌다.

연구팀은 흡연 자체가 대장암의 위험요인일 뿐만 아니라 흡연량이 더 많을수록 대장암 위험도가 크게 높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대상자 중 상당수가 중년에 속하는 30∼50대여서 대장암 예방 차원에서 흡연에 대한 경각심이 요구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상관성을 함께 관찰한 음주량은 대장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새로 제정된 국가 대장암 가이드라인은 45∼80세에서 분변잠혈검사를 1년 또는 2년 주기로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처럼 정해진 것은 국내 대장암이 남자는 40대 중반, 여자는 50대에 증가하기 시작해 75세 이상에서도 남녀 모두 발병률이 높다는 점이 고려됐다

정윤숙 교수는 "앞선 연구결과를 봐도 흡연은 대장암의 위험요인으로 꾸준히 지목되고 있지만, 음주량은 논문마다 그 상관성을 두고 결과가 다르다"면서 "대장암 예방 차원에서라도 담배는 반드시 끊고, 음주는 과도한 수준을 넘지 않도록 조절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