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5일 12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5일 12시 33분 KST

문재인,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가 교과서 직접 안 봤을 것이라고 확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5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도 제발 색안경을 벗고 오셔서 우리 교과서들을 직접 확인해보길 바란다"며 "다시 한번 제안한다. 교과서들을 다 펼쳐놓고 공개토론해보자"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 보신각공원에서 열린 '한국사 교과서 체험관' 개막식에 참석, "김 대표와의 맞짱토론도 좋고 원내대표간 토론도 좋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국회의원들간의 토론도 좋다. 이런 여러 토론회들을 순차적으로 해도 좋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2일 청와대 회동을 거론, "대통령과 새누리당 대표들은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색안경을 끼고 있었다"며 "저와 노무현 전 대통령, 재심에서 무죄 확정된 부림사건 관계자, 그 관계자에게 무죄선고한 대법원 판사들을 빨갱이라며 빨갛다고 했던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처럼 새빨간 색안경을 단체로 끼고 있었다. 그러니 뭐든지 빨갛게 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렇게 새파란 하늘을 빨갛다고 우기니 정상적인 대화가 되겠는가"라며 "박 대통령과 김 대표의 눈에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있는 몇사람의 뉴라이트 역사학자들 빼고는 대한민국 역사학자 모두가 빨갛게 보이는 것"이라며 말했다.

moon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3일 오후 대구 동성로를 찾아 대구시민에게 '친일독재 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표는 김일성 주체사상, 유관순 열사, 6·25 전쟁 책임론, 대한민국 정부 수립 부분 등에 대한 기술을 예로 들며 "저는 박 대통령과 김 대표가 우리 검인정교과서들을 직접 보지 않았다고 확신한다"며 "국정교과서가 필요하다고 한 보고서에 검인정교과서 내용을 악의적으로 발췌한 보고서만 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모든 검인정교과서를 와서 보시라. 박 대통령과 김 대표가 주장한 그런 내용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또한 지난번에 정부가 국정교과서처럼 만들고자 했던 교학사교과서와 박 대통령이 극찬했던 뉴라이트 교과서를 와서 보시라. 그 교과서들이 일제식민지시대를 어떻게 다루고 있고 친일·독재를 어떻게 미화하고 있는지 와서 직접 확인하시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국정교과서가 부당하고 잘못됐다는 것은 이미 국민여론에 의해 판명이 났다"며 "지금이라도 인정하는 것이 용기이며, 지금이라도 국정교과서 방침을 철회하는 것이 혼란을 최소화하는 길이자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와 민생이 정말 어렵다"며 "지금이라도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국정교과서 방침을 철회하고 경제살리기와 민생살리기로 돌아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역사교과서 반대 시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