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5일 11시 52분 KST

청와대, MBC 100분토론 진행자를 대변인에 임명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공석인 청와대 신임 대변인에 정연국(54) 전 MBC 시사제작국장을 발탁했다.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청와대 대변인 자리는 민경욱 전 대변인이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5일 사직한 이후 20일째 공석이었다.

울산 출신으로 중앙대 독일어교육학과를 졸업한 정 신임 대변인은 MBC에서 런던특파원, 사회2부장, 선거방송기획단장, 취재센터장 등을 거쳤으며, 간판 시사프로그램인 '100분 토론'의 진행을 맡아왔다.

정 신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는 게 없지만, 많이 배우면서 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최근 MBC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민 전 대변인에 이어 이번에도 현직 언론인을 대변인에 임명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100

bh

김성우 홍보수석(왼쪽)이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공석인 청와대 신임 대변인에 발탁된 정연국 전 MBC 시사제작국장(가운데)과 춘추관장(보도지원비서관)에 발탁된 육동인 금융위원회 대변인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통령은 역시 공석이던 춘추관장(보도지원비서관)에는 육동인(53) 금융위원회 대변인을 임명했다.

춘추관장 자리는 전광삼 전 관장이 총선에 출마하겠다며 지난달 22일 이후 사의를 표명한 이후 33일째 비어있었다.

강원 춘천에서 태어나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나온 육 신임 관장은 한국경제신문에서 뉴욕특파원과 논설위원, 금융·사회부장을 지냈으며, 국회사무처 홍보기획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겸임교수를 거쳐 지난해부터 금융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해왔다.

bh

정연국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변인으로 발탁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bh

육동인 청와대 신임 충추관장(보도지원비서관)이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춘추관장으로 발탁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