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5일 0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5일 06시 50분 KST

리콜 대상 국내 폭스바겐 1만대는 엔진도 수리해야

폭스바겐그룹의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과 관련해 국내의 리콜 대상 차량 9만6천대 가운데 1만대(1.6 모델)는 소프트웨어 수정 외에 엔진도 손봐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차량의 리콜이 시작되려면 앞으로 1년 가량 기다려야 할 전망이다.

알렉산더 도브린트 독일 교통부 장관과 폭스바겐그룹 측은 유로 5 환경기준에 따라 제작된 EA 189 엔진 장착 차량 가운데 1.6ℓ 모델은 엔진 부품 교체 등 하드웨어 수리가 필요하다고 최근 밝혔다. 다만 2.0ℓ 모델은 소프트웨어만 수정하면 된다.

2.0ℓ 모델 리콜은 내년 1월부터 가능하지만 1.6ℓ 모델은 하드웨어 문제 해결에 시간이 걸려 내년 9월 이후에나 리콜할 수 있을 것으로 독일 정부와 폴크스바겐은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폭스바겐코리아는 25일 국내의 리콜 대상 9만5천581대 가운데 1.6 모델은 제타 1.6 TDI, 골프 1.6 TDI, 폴로 1.6 TDI 등 모두 9천873대라고 밝혔다.

나머지 골프, 제타, CC, 파사트, 비틀, 티구안, 시로코 등 2.0 TDI 모델은 8만5천78대다.

이 회사 관계자는 "본사에서 리콜 시기 등 구체적 내용을 아직 전달받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volkswagen

vw

아우디코리아는 리콜 대상 2만9천941대가 모두 2.0 TDI 모델이라고 밝혔다.

디젤 스캔들의 여파로 폭스바겐의 10월 판매량은 반토막날 것으로 예상된다. 판매량이 3분의 1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코리아 측은 "예상 이상으로 판매가 좋지 못하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처하는데 집중하느라 10월에는 프로모션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도 원인"이라고 말했다.

반면 아우디코리아 측은 이번 사태로 판매에 큰 지장이 있지는 않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내년에 폭스바겐과 아우디가 국내에서 리콜을 시작하더라도 연비와 성능 저하를 감수하고 리콜에 응할 소비자들이 많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2011년 투싼, 싼타페, 스포티지 등 12개 차종에서 에어컨 가동 시 질소산화물을 저감하는 배출가스 재순환장치의 작동을 축소해 질소산화물을 과다배출한 일로 87만대를 무상수리했는데 당시 부품을 수리받은 소비자는 적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는 2012년에도 고속구간에서 출력과 가속 응답성 향상을 위해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작동을 축소해 질소산화물을 과다 배출한 것으로 밝혀져 투싼과 스포티지 등 2개 차종 21만8천대를 리콜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측은 2011년 무상수리를 받은 소비자가 몇명이나 되는지는 공개할 수 없으며 2012년 리콜 당시 시정률은 80% 이상이라고만 밝혔다.

홍동곤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리콜을 소비자에게 강제하는 규정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다"면서 "시정률을 높일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폭스바겐, 스캔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