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4일 10시 47분 KST

풀무원분회 조합원 2명 여의도 광고탑 올라 고공농성 시작했다

연합뉴스

51일째 파업 중인 민주노총 조합원 2명이 24일 오전 여의도 국회 앞 30여m 높이 광고탑에 올라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풀무원분회에 따르면 조합원 연제복(48)씨와 유인종(43)씨는 이날 오전 3시 25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광고탑에 올라가 농성을 계속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광고탑 아래 공기주입 매트를 설치했다.

화물연대 풀무원분회는 지난달 4일부터 충청북도 음성에서 '노예계약에 가까운 운송차량 도색 유지 서약서를 폐기할 것', '노사합의서를 성실히 이행할 것' 등을 사측에 요구하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풀무원분회 관계자는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사측에 경각심을 일으키기 위해 고공농성을 시작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