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3일 08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3일 08시 41분 KST

갤럽 여론조사에서도 '국정화 반대'가 '찬성'을 앞질렀다

한겨레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23일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주에 비해 '반대' 답변이 늘고, '찬성' 응답이 줄어 반대 의견이 찬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갤럽이 지난 20~22일 3일간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천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휴대전화 임의걸기 방식 조사,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반대 의견이 47%로, 찬성 의견(36%)보다 11%포인트 높았으며 17%는 입장을 유보했다.

지난주 갤럽 조사에서 국정화에 대한 찬반 의견이 각각 42%로 팽팽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찬성 의견이 6%포인트 줄고, 반대의견이 5% 포인트 늘었다고 갤럽은 전했다.

관련 기사

'국정화 반대'가 '찬성'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다(리얼미터)

국정화 찬성 의견은 고연령일수록(20대 18%; 60세 이상 53%), 반대는 저연령일수록(20대 69%; 60세 이상 17%) 높아 세대별 대조를 이뤘다. 또 새누리당 지지층은 62%가 찬성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에선 77%가 반대했다. 무당층의 경우 '반대 의견'(52%)이 '찬성 의견'(25%)의 두 배를 넘어섰다.

갤럽은 "교육부의 국정화 방침 발표 직후인 지난 10월 13~15일 조사에서는 찬반이 42% 동률이었으나 1주일 만에 여론의 무게 중심이 반대 쪽으로 기울었다"며 "이같은 현상은 전 연령에 걸쳐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충청, 전라권을 중심으로 반대가 늘었고 경상권은 지난 주와 비슷했다"고 분석했다.

default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서는 42%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해 지난주 대비 1% 포인트 줄었고,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47%로 전주보다 3% 포인트 상승했다.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외교/국제 관계(31%) ▲열심히 한다/노력한다(10%) ▲대북/안보 정책(9%) ▲안정적인 국정 운영(6%) ▲주관, 소신/여론에 끌려가지 않음(6%) 등을 꼽았다.

반면에 부정 평가자는 그 이유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22%) ▲소통 미흡'(13%) ▲경제 정책(12%) ▲독선/독단적(7%)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7%) 등을 지적했다.

갤럽은 "최근 2주 연속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의 주요 원인은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방침 공식 발표라 할 수 있다"며 "지난 주 대통령 긍·부정 평가 이유에 새롭게 등장한 '교과서 국정화 추진'은 이번 주 긍정 평가 이유로도 3% 포함됐으나,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22%로 1순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갤럽 조사 결과 전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