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3일 06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3일 06시 30분 KST

아빠가 딸의 남자친구에게 경고를 남기다(사진)

Sharee Schock / Via Schock Photography

미국 위스콘신의 한 남성이 딸의 남자친구에게 멋진(그러나 과도한) 메시지를 보냈다. 멋진 포즈로 찍은 사진과 함께.

딸과 딸의 남자친구가 동창회에 간다는 얘기에 벤자민 쇼크는 뭔가 재밌는 경고를 하고 싶었나 보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전문 사진가인 엄마 섀리 쇼크가 딸 리아카와 남자친구의 사진을 찍어주는 데 아빠가 끼어들었다.

원래는 이런 사진을 찍는 중이었다고 한다.

sharee schock

그러나 아빠는 이런 사진을 찍고 싶었다.

View post on imgur.com

"내 딸에게 뭘 하든지 그대로 너에게 해주겠어."

아주 유쾌한 농담이지만 남자친구의 눈은 웃고 있지 않다. 자세히 보시라.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