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2일 1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2일 16시 24분 KST

문재인, "국정화 중단 요구에 박 대통령은 답이 없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2일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의 역사인식이 상식과 너무나 동떨어져서 거대한 절벽을 마주한 것 같은 암담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5자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중단하고 경제살리기와 민생에 전념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답이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과 김 대표는 우리나라 역사교과서 집필자들과 역사학자 대부분이 좌파라는 생각을 여전히 가지고 있었다"며 "우선 박 대통령과 김 대표는 우리 역사교과서에 대해서 너무 사실과 다르게 인식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역사교과서들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6·25 전쟁에 대해 남북공동책임이다, 분단도 남쪽 책임이다, 그래서 대한민국이 태어난 것이 부끄러운 나라인 것처럼 다 기술하고 있다는 아주 완고한 인식을 갖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 대통령과 김 대표가) 지난번 국회 본회의에서 황교안 총리가 사례를 든 것처럼 잘못된 사례를 들길래 나와 이종걸 원내대표가 '실제로 교과서는 그렇지 않다'고 조목조목 설명을 다해줬는데도 그런 설명에 별로 귀를 기울이지 않으며 똑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그래서 참 큰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박 대통령과 김 대표께도 정말 교과서를 다시 한번 읽어보라고 말했다. 언제 때 본 교과서인지 모르겠다"며 "우리 역사교과서들이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국민께 직접 보여드리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moon

pgh

문 대표는 "국정화 문제를 중단시키기 위한 노력은 끝까지 해야겠지만 국회 일정을 전면 중단한다든지 예산심사를 거부한다든지 하는 생각은 전혀 없다"며 "우리가 할 일을 해 나가면서 국정교과서를 반대하겠다"고 밝혀 전면적인 국회 보이콧 가능성은 배제했다.

문 대표는 "한마디로 왜 보자고 했는지 알수 없는 회동이었다"며 "모처럼 회동을 통해서 국민께 아무런 희망을 드리지 못해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많은 이야기를 나눴지만 일치되는 부분이 안타깝게도 하나도 없었다"며 "딱 하나 일치된 부분이 있었다면 청년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원론이었다"고 전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회동의 총평에 대해 "냉장고에서 더운 밥을 꺼내려 한 것 같다. 마치 국민 일상에서 벗어난 섬에 다녀온 느낌"이라며 "국민 고통의 터널의 끝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pgh

p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