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2일 1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2일 14시 58분 KST

람보르기니 타고 다니던 불법도박사이트 일당 검거되다

Autoblog Quebec

중국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7억원짜리 외제차를 사는 등 호화생활을 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22일 해외에 서버를 둔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면서 4년여 동안 1천700억원을 베팅 금액으로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A(34)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28)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1년 4월 중국 산둥성 칭다오의 아파트에 사무실을 차린 뒤 필리핀에 서버를 둔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개설, 올해 8월까지 회원 1만2천여 명으로부터 1천753억원을 베팅 금액으로 받은 혐의다.

경찰은 이들이 이 중 162억원을 부당이득으로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야구, 축구, 농구 등 국내·외 스포츠 경기 결과를 맞추면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대포통장을 이용, 회원들에게 현금을 입금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등이 범죄수익금으로 대당 수억원짜리 외제차와 고급아파트, 땅 등을 사고 5만원권 현금 다발을 갖고 다니며 유흥비로 탕진하는 등 지난 4년 간 호화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bet

사진은 이날 오전 인천지방경찰청에서 경찰이 A씨 등으로부터 압수한 현금 등을 공개하는 모습. ⓒ연합뉴스

경찰은 이들 일당으로부터 현금 11억원과 32억원 상당의 부동산, 주식, 예금 등 숨겨둔 재산을 압수했다.

몰수품에는 7억원짜리 람보르기니 승용차와 5천400만원짜리 벤츠 승용차도 포함돼 있다.

경찰은 이들의 국내 집안 금고와 주방 등 곳곳에서 감춰 놓은 현금 뭉치를 발견했다.

경찰은 도박 사이트 운영자에 대해 탈세 혐의 입증 자료로 활용하도록 명단, 계좌정보, 거래 내역 등을 국세청에 통보했다.

또 아직 입국하지 않은 일당 4명을 지명수배하고 행방을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