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0일 15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0일 15시 43분 KST

삼성 라이온즈 도박 파문, '해당선수 엔트리 제외한다'

연합뉴스

성 라이온즈가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내사를 받는 선수를 한국시리즈 엔트리(총 28명)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김인 삼성 라이온즈 사장은 20일 대구 시민운동장 관리소 2층 VIP룸에서 취재진과 만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팬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아직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않았고 어떤 혐의도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는 선수를 한국시리즈 엔트리에서 빼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삼성 소속 선수가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서 5일 만에 삼성이 결론을 내렸다.

정규시즌 5년 연속 우승에 성공하며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삼성은 갑작스럽게 터진 '도박 스캔들'에 당혹해했다.

검찰은 "아직 수사계획이 없다"고 했고, 경찰은 "내사 단계"라고 했지만, 여론이 악화됐다.

의혹을 받은 선수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한국시리즈 엔트리 제출일은 25일이다. 날짜가 다가오면서 긴장감은 극에 달했다.

해외 원정 도박에 연루됐다고 의심받는 선수가 팀의 주축이라 현장과 프런트의 고민은 더 컸다.

한국시리즈 엔트리 제출을 앞두고도 '혐의가 확정되지 않고, 소문은 커지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상황이 더 복잡해졌다.

구단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비판적인 여론과 추후에 해외 원정 도박 혐의가 확정될 경우를 가정하면 수사 선상에 오른 선수를 엔트리에 넣기가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구단 내부에서도 '혐의가 확정되지 않은 선수를 큰 전력 손실을 감수하면서 빼야 하나'라는 반론도 있었다.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핵심 선수가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빠지면 구단이 해당 선수를 의심하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하지만 삼성 선수의 해외 원정 도박에 관한 보도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해명을 요구하는 팬들의 목소리도 커지면서 삼성은 한국시리즈 엔트리 제출을 5일 앞두고 결정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