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0일 12시 39분 KST

이스타항공 일본 착륙 후 브레이크 오일라인 파손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일본 간사이공항에 착륙 후 육상이동 중 브레이크 오일이 새 활주로가 일시 폐쇄됐다.

20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승객 162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출발한 이스타항공 ZE611편이 오전 10시15분께 일본 오사카 간사이공항에 착륙했다.

기장은 활주로를 빠져나와 승객들을 내리기 위한 브리지로 이동 중 브레이크쪽의 문제를 감지해 여객기를 세웠다.

여객기 브레이크 오일라인이 파손돼 기름이 샌 것으로 확인됐다.

견인차가 여객기를 이동시킬 때까지 승객들은 내리지 못하고 기내에 1시간 반 넘게 기다려야 했다.

이스타항공 여객기에서 샌 기름을 제거하는 동안 해당 활주로가 폐쇄됐다가 정오가 지나서 정상화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착륙 후에 벌어진 일이라 사고, 준사고에 속하지는 않고 기체 결함으로 판단된다"며 "해당 여객기가 정비 후 한국으로 돌아오면 결함 원인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여객기는 본래 이날 오전 11시 간사이공항에서 승객 100여명을 싣고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다.

이스타항공은 간사이공항에 대체기를 투입해 승객들을 싣고 오후 4∼5시께 출발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기체결함으로 인한 승객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즉시 대체기를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