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9일 20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20시 05분 KST

보험금 욕심에 아버지·여동생 독살 혐의 20대 구속

연합뉴스

충북 제천경찰서는 보험금을 노려 아버지와 여동생을 잇달아 살해한 혐의(존속살해 등)로 신모(24) 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 씨는 지난 5월 제천에 사는 아버지(54)를 살해한 데 이어 9월에는 울산광역시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여동생(21)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 씨가 아버지와 여동생의 보험금을 노리고 독극물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신 씨의 자동차 트렁크에서는 청산염과 붕산, 염화제2수은 등 다량의 독극물이 발견됐다.

경찰은 신 씨가 지인에게 "실험 삼아 청산염을 개에게 먹였더니 죽었다"는 얘기를 했다는 증언도 확보했다.

부검 결과 신 씨 여동생에게서는 청산염이 검출됐다. 그러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버지에게서는 독극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신 씨 아버지는 자녀 앞으로 보험에 가입해놓았으며 신 씨는 아버지가 숨진 뒤 이 보험금을 지급받았다.

여동생은 어머니가 수령자로 된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42

충북 제천경찰서는 보험금을 노리고 아버지와 여동생을 독극물로 잇따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 등)를 받고 있는 신모(24)씨를 19일 구속했다. 사진은 신씨의 자동차 트렁크에서 발견된 독극물.

경찰은 신 씨가 보험금 7천만 원가량을 지급받아 인터넷 도박 빚을 갚는 데 쓴 정황을 포착하고 지급받은 보험금의 정확한 액수와 사용처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보험에 가입한 가족이 잇따라 숨진 점을 수상히 여겨 수사에 착수해 신 씨의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은 신 씨가 범행을 강력히 부인함에 따라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보험 관련 내용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보강조사를 벌이고 있다.

신 씨는 "가족을 죽일 이유가 없으며,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보험금을 받은 것뿐"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