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9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10시 42분 KST

日 시민사회, 한국의 '국정화'를 반대하다

An activist dressed a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oses with Japanese military flags reading "Japan must apologize" during an anti-Japan protest outside of the Japan trade office in Taipei, Taiwan, Saturday, Aug. 15, 2015. In a statement marking the anniversary of Japan's surrender, Abe acknowledged Friday that Japan inflicted "immeasurable damage and suffering" on innocent people in World War II, but stopped short of offering his own apology and said future generations of Japanese shoul
ASSOCIATED PRESS
An activist dressed a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oses with Japanese military flags reading "Japan must apologize" during an anti-Japan protest outside of the Japan trade office in Taipei, Taiwan, Saturday, Aug. 15, 2015. In a statement marking the anniversary of Japan's surrender, Abe acknowledged Friday that Japan inflicted "immeasurable damage and suffering" on innocent people in World War II, but stopped short of offering his own apology and said future generations of Japanese shoul

'위험한 교과서를 아이들에게 건네지 말자, 오사카 모임'(이하 오사카 모임) 등 일본의 24개 교과서·역사 관련 시민단체들이 한국의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 교과서 저지운동을 벌여온 오사카모임 등의 단체들은 16일 성명을 발표해 아래와 같은 입장을 전했다.

"(국정화 방침은) 한국 시민들이 이뤄온 교과서의 민주화와 동아시아 역사 화해를 위한 노력을 짓밟고, 아베 정권에 교과서 국정화의 구실을 줄 우려가 있는 조처로서 단호히 반대한다."

"국정 교과서는 정권의 역사인식을 (국민들에게) 밀어붙이는 수단이다. 과거 일본은 러일전쟁 직전인 1903년부터 패전한 1945년까지 42년 동안 국정화 교과서를 사용했고, 그 결과 많은 일본인들이 침략전쟁을 '성전'이라고 믿으며 아시아인들을 살육했다."

"한국도 전후 독재정권 아래서 민중이 고통받은 역사가 있었지만 많은 시민들이 끈질긴 투쟁으로 민주화를 쟁취했다. 이번 한국 정부의 국정화 방침은 역사를 되돌리려는 것으로 완전한 시대착오다."

"2001년 일본 최대의 우익단체인 일본회의와 아베 신조 자민당 의원의 도움을 받은 '새로운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이 교과서를 발행했을 때 한국 정부와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항의했다. 당시 일본 우파들은 '국정제인 한국이 검정제인 일본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정색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이번에 한국이 다시 국정화로 이행하는 것은 이들에게 다시 한번 활기를 불어넣고, 아베 총리에게 본격적으로 국정화를 추진할 구실을 주게 될 위험이 있다."

"한국인들은 자신들의 큰 희생 위에 쟁취한 민주화의 성과를 결코 내던지지 않을 것이다. 한국 정부는 일·한 양국 시민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국정화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

abe

실제 아베 정권은 학교 현장에서 과거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지유샤(自由社)와 이쿠호샤(育鵬社)의 교과서를 채택시키게 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위원회를 압박하는 등 갖가지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그 결과 2001년 1%도 되지 않던 이쿠호샤 교과서의 점유율이 2011년에는 4%대로 진입했으며 올해는 더욱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프레시안 10월 19일)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