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9일 0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06시 22분 KST

쿠바산 시가 브라질로 밀반입한 북한 외교관 2명 적발

gettyimagesbank

쿠바산 고급 시가를 브라질로 대량 밀반입하려던 북한 외교관 2명이 적발됐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이들 북한 외교관은 지난달 27일 파나마를 떠나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공항에 도착해, 통관 절차를 거치던 중 쿠바산 시가 밀반입 사실이 드러났다.

세관 당국은 "시가 반입량이 상업적 판매 목적으로 보기 어려울 정도로 많다고 판단해 가방을 검색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북한 외교관들이 들여오던 가방에는 다양한 상표의 쿠바산 시가 3천800개가 들어 있었다.

세관 당국은 시가를 모두 압수하고 북한 외교관들을 풀어줬으며, 적발 내용을 브라질 외교부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4

쿠바산 시가를 대량 밀수하려던 북한 외교관 2명이 브라질에서 적발됐다. 세관 당국은 적발된 가방(사진 위)과 압수한 시가를 사진으로 찍어 공개했다.

브라질에서는 이전에도 북한 외교관들의 밀반입 사례가 여러 차례 적발된 바 있다.

2010년 9월에는 북한 외교관들이 상파울루 주 과룰류스 국제공항을 통해 황태 등 수산물을 몰래 들여오다 적발되기도 했다.

브라질 연방경찰과 세관 당국은 북한 외교관들이 중남미 인접국에 출장을 다니면서 각종 물품을 밀반입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외교 관례상 강제로 검색할 수 없어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